유방암 조기 진단 혈액검사 마스토체크, 산업부 인증 ‘2022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 > news

본문 바로가기

NEWS

유방암 조기 진단 혈액검사 마스토체크, 산업부 인증 ‘2022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작성일22-11-21 조회수683회

본문

유방암 조기 진단 혈액검사 마스토체크,

산업부 인증 ‘2022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

-        산업부 세계일류상품 발전심의위원회로부터 세계 최초 프로테오믹스 기술 기반 유방암 조기 진단 혈액검사로서 시장성 성장성 인정받아

-       3 인증 로고 부여, 유관부처 국책 기관이 운영하는 금융, 컨설팅 지원제도 참여 가점 부여, 금리 한도 우대, 할인혜택 등을 수혜


1083a144cf2217df587685da4d4185a2_1668991592_0153.jpg

베르티스 구인회 CMO는 지난 1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산업부가 개최한

‘2022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식’에 참석해 ‘차세대 세계일류상품’ 인증서를 받았다.


프로테오믹스(Proteomics, 단백질체학) 기반 정밀의료 기술개발 기업 베르티스(대표 노동영, 한승만)는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인증하는 ‘2022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유방암 조기 진단 혈액 검사 마스토체크가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은 산업부가 개최하는 세계일류상품 발전심의위원회에서 시장성과 성장성을 심의해 향후 7년 안에 세계시장점유율 5위 이내 및 5% 이상인 품목이 될 가능성을 인정받아 선정되며 , 3년 경과 후 매년 자격심사를 받는다. 선정된 품목은 인증 로고를 부여 받고 금융, 컨설팅, 해외 마케팅에 대해 산업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 유관부처와 국책 기관들이 운영 중인 지원제도에 참여 시 가점 부여, 금리 및 한도 우대, 할인혜택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올해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마스토체크는 베르티스가 개발한 세계 최초의 프로테오믹스 기반 유방암 조기 진단 혈액 검사다. 국내에서 0-2기 유방암 진단에 대한 마스토체크의 유효성을 입증 받아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체외진단용 의료기기로 승인받았다. 올해 6월에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으로부터 선진입의료기술로 확정돼 임상 의료현장에서 비급여 사용이 가능해졌으며 현재 국내 병원 및 건강검진센터 170 여 곳에 도입돼 있다.

마스토체크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까지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최근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민간 의료 그룹인 래플즈 메디컬 그룹(Raffles Medical Group)과 유방암 케어 및 수술 센터 솔리스(Solis Breast Care & Surgery Centre), 의료 수탁기관 이노퀘스트 다이어그노스틱스(Innoquest Diagnostics) 등에 도입되어 싱가포르 내 40곳 이상의 의료기관에서 검사가 제공되고 있다.

베르티스 구인회 CMO(최고마케팅책임자)는 이번 선정에 대해 “마스토체크가 해외 진출한 첫해에 혁신적인 진단 솔루션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뜻깊다”며 “베르티스는 아시아 프로테오믹스 리더로서 질병 진단에서 프로테오믹스 기술이 보유한 유용성을 더 많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도록 해외 도입처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베르티스는 유방암에 이어 췌장암, 난소암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프로테오믹스 기술 기반 진단 솔루션 개발을 위해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최근 베르티스 연구팀은 1-3기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HGSOC) 진단에 대해 정확도 95%를 보이는 새로운 다중 바이오마커 패널 후보를 제시했으며 해당 논문은 올해 프로테옴 연구 저널(Journal of Proteome Research) 9월호에 게재된 바 있다.